(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지난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노부부의 딸 일가족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경기 파주시에 따르면 광탄면에 거주하는 30대 부부(파주 72·73번)와 어린 딸(파주 74번)이 이날 오전 9시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에서 치료 중인 노부부와 함께 사는 딸과 사위, 손녀다.

광화문 집회에 다녀와 명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노부부는 고양시 관리대상으로 분류됐다.

딸 부부는 지난 21일부터 근육통 증상이 나타났으며, 손녀는 무증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이들 가족의 이동 동선을 파악해 역학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