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파주 스타벅스 야당역점 관련 확진자가 50명으로 늘어났다.

파주시는 운정3동에 거주하는 A(파주시 58번)씨가 코로나19로 추가 확진됐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B(파주시 44번)씨와 지난 11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 8일 스타벅스 야당점을 방문한 뒤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3일부터 기침 증상이 있었으며, 17일 파주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진됐다.

또 이날 오후 운정3동에 거주하는 70대 C(59번)씨와 문산읍 70대 부부 D(60번)·E(61번)씨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B씨와 접촉해 17일 양성 판정을 받은 파주시 54번의 접촉자다.

C씨는 지난 15일 파주시 54번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50분 현재 타지역 확진자를 포함해 모두 50명이 됐다.

문산읍 70대 부부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과 관련해 지난 12일 5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13일 2명, 14일 8명, 15일 8명, 16일 19명, 17일 6명, 18일 2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중 파주시민이 41명, 타지역 확진자가 9명이다.

파주시 보건당국은 경기도에 이들의 입원 병상을 요청했으며 병원 이송 후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파주 스타벅스 감염사례는 지금까지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특수한 사례"라며 "건물 2층에 같이 있었다는 이유로 함께 체재했던 사람(손님)이 감염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파력이 매우 빠르다는 점을 알 수 있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꼭 필요한 경우 외에는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양해 부탁한다"면서 "최대한 자발적 협조를 요청하고 그게 잘 안 되면 경찰, 관련 공무원이 단속할 수 밖에 없고, 위험한 곳과 신고되는 곳 위주로 단속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