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현빈의 '해병대 화보집'이 일본서 재발간 됩니다.

18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이날 일본 복수의 매체는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인기에 힘입어 현빈의 병영 화보집이 오는 9월 7일 재발행된다"고 보도했는데요.

해당 화보집은 과거 현빈이 "군복무 중에는 공무원 신분으로 초상권이 적용되지 않는다"며 해병대를 통해 공익 목적으로 촬영한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판매로 이뤄지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는 지난 2012년 '아름다운 그 남자, 현빈의 해병일기'라는 전자 서적으로 국내 발간됐습니다. 또 2014년에는 일본 출판사와의 계약으로 오프라인 사진집 형태로 발간됐는데요. 당시 일본 계약에도 현빈의 소속사는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죠.

이번 재발간 소식과 관련해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경향에 "일본 아마존에서 선예약 판매하는 걸 발견하고 현지 출판사에 연락했더니 '한국 소속사와 사전 협의가 된 줄 알았다'며 당황하더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2014년 발간 때는 해병대 일이라고 생각해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다르다. 공익 목적으로 찍은 사진을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전 동의 없이 이용, 그로인해 특정 기업이 사익을 취한 것은 문제가 된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는데요.

일본 출판사와 재계약을 이행한 국내 출판사 관계자는 "5년 전 출간했던 콘텐츠 그대로 새로 들어간 내용없이 복간하는 것"이라며 "해병대와 출판사 간 협약으로 발간한 책이기에 현빈의 전 소속사, 현 소속사 모두 관련이 없다고 주장한 상황.

하지만 해병대 측은 이번 재발간과 관련해 협의된 내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현빈 해병대 화보집,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