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파주 스타벅스 야당역점 관련 확진자가 17일 48명으로 늘어났다.

파주시는 지역 주민 30대 A씨 등 7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중 6명은 지난 8일 스타벅스 야당점을 방문했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주민이며 1명은 서울 용산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접촉한 주민이다.

A씨(파주시 52번)와 B씨(파주시 53번)는 지난 8일 스타벅스 야당점을 방문한 뒤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미열, 편도염 등의 증상이 있었으며, B씨는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C씨 등 4명(파주시 54∼57번)은 50∼70대 주민으로, 스타벅스 방문 뒤 확진된 이들과 각각 접촉한 뒤 14∼15일께부터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모두 48명(타지역 확진자 포함)이 됐다.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 방문자 중 지난 12일 5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13일 2명, 14일 8명, 15일 8명, 16일 19명, 17일 6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이 중 파주시민이 38명, 타지역 확진자가 10명이다.

이와 별개로 파주에서는 이날 조리읍에 거주하는 60대 주민 D씨(파주시 51번)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D씨는 용산구 확진자와 접촉한 뒤 접촉자로 분류돼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