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유튜버 송대익이 재차사과하며 복귀 의사를 전했다.

지난 1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4분 가량의 짧은 사과 영상을 찍어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삭발을 한 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송대익은 "저에게 실망하셨을 시청자분들께, 또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서 "제가 책임질 수 없는 말과 행동을 하였고,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꼭 책임지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그는 "사실 '이대로 사라져 버릴까' 생각도 했지만 제가 저지른 실수에 대해서 주워 담는 게 좀 더 책임감 있는 행동이지 않을까 싶어 염치 불구하고 다시 영상을 켰다"라며 "제가 한 실수가 다시 되풀이 되지 않도록 가슴 깊숙히 죄송한 마음을 새기며 살아가겠다"고 마무리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자꾸 잘못을 '실수'라고 강조하는 것 웃긴다", "한 달만에 반성 끝?", "삭발하고 감성팔이 하는 듯", "유튜브 수익 걱정됐나 보다", "소송 대비해서 반성하는 모습 보여주려 하는것 같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송대익 씨는 피자나라치킨공주 후기 영상을 올리며 "배달원이 피자와 치킨을 먹은 것 같다"는 충격적인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이 확산되자 업체 측은 "사실 확인 결과 송대익 씨의 주장은 거짓이다"라며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논란이 확산되자 송대익은 영상이 조작된 것임을 인정하며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