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제대 후 후임병으로부터 맞짱 제안이 왔다는 한 선임병의 사연이 화제입니다.

최근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혹시 전역 후에 후임에게 맞짱 뜨자고 문자 받은 분 계시나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솔직히 난 A급은 아니었다. 사고도 치고 폐급 짓도 했다"라고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는데요. "후임은 저보다 더하면 더했지 잘한 건 없다. 그런 후임병이 갑자기 싸우자고 욕을 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후임병도 이미 전역한 상태라고 덧붙였는데요. 상병 시절 이등병에게 주특기를 배울 정도였고, 선임에게는 밥 먹듯이 말대꾸를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글쓴이는 맞짱을 제안한 후임병에게 주소를 알려달라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막상 대라고 하니, 말을 돌리기만 하네요. 어떻게 하죠?"라고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