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가 성훈과 손담비의 핑크빛 기류(?)를 걱정했습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TV ‘나 혼자 산다’에서는 ‘복숭아 농장 대소동’과 ‘날아라 연경 보드’ 편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손담비는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중 ‘찌라시’의 존재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성훈과 남다른 케미가 화제가 됐기 때문인데요.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은 손담비와 성훈의 발이 밀착돼 있는 것을 보고 경악했습니다. 그 모습을 연애 시그널이라 여겼기 때문이죠.

기안84가 이 때 한마디 거들었는데요. “진짜 사귈 거면 걸리지 마요. 오래 못 갈 것 같아 그래요”라며 진심으로 걱정했습니다.

이어 손담비가 성훈과 비슷하게 생겨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장도연도 키우고 있는 고슴도치 ‘츄’와 기안84가 닮았다며 “핸들링 해도 될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는데요. 기안84의 표정에서 진심임이 느껴진다는 댓글이 줄을 이었습니다. 

이들의 모습,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