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지 일주일 된 신생아가 산후조리원에서 코피를 쏟은 뒤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산후조리원 측은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지워졌다고 했는데요. 어떻게 된 걸까요.

31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태어난 A 양은 나흘 뒤 서울 한 산후조리원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튿날 아침 7시 10분쯤 갑자기 코에서 피가 나와 근처 대형병원으로 이송됐는데요.

A 양은 GBS균에 의한 패혈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뇌 상당 부분이 손상돼 지금까지 혼수상태인데요.

A 양 부모는 아이가 코피를 흘리기 10분 전에야 조리원이 외래 진료를 권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리원이 더 빨리 이상 징후를 알려야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주치의가 '조금 더 빨리 왔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말했기 때문이죠.

A 양 부모는 조리원 조치가 적절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법원에 CCTV 증거보전신청을 했는데요. 이에 받아들여졌지만 정작 볼 수 없었습니다. 

조리원 측이 지난 16일에 CCTV를 수리하면서 이전 영상이 모두 지워졌다고 한 것.

이에 조리원에서 간호사 1명 이상이 상시 근무하도록 한 모자보건법을 잘 지켰는지, 아이의 이상 징후가 정확히 몇 시쯤 시작됐는지 확인하려고 해도 알 수 없게 된 겁니다. 

A 양 아버지는 "제가 시간 날 때 방문할 테니까 그때까지 보관해달라고 말했다. (조리원 측에서) 잘 가지고 있겠다고, 적법 절차 밟아오시면 드리겠다고 말했던 분들인데 수리하면서 지워졌다는 답변을 하니까.."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는데요.

현재 조리원 측은 "A 양에게 심각한 전조 증상이 없었다. 근본 원인은 모체 감염 확률이 높은 질병 자체에 있다"며 대처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인 상황.

결국 A 양 부모는 부모는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영상출처=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