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출신 알렉산더가 그룹 탈퇴 이유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JAYKEEOUT x VWVB'에는 '교포 케이팝 아이돌, 유키스 알렉산더, JAYKEEOUT x VWVB'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이번 영상에는 알렉산더가 출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알렉산더는 "(과거) 이모랑 호텔에 있는 헬스장에 갔다가 (유키스 시절) 사장님에게 캐스팅을 당했다"고 말했는데요.

이후 3년 동안 유키스로 활동한 뒤 그룹에서 탈퇴한 그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이야기"라며 "전 회사 이미지도 있으니 이야기를 안 했다. 그룹도 계속 활동했으니까.."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때는 진짜 많이 억울하고 서운했다. 그 당시 (회사에서) 나한테 갑자기 멤버를 교체해야 한다고 했다"고 회상했는데요. 유키스가 실력이 부족해 한국인 멤버들이 더 필요하다고 했다는 것.

알렉산더는 해외 활동 당시 트위터, 마케팅 부분에서 많이 도와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그는 "그런데 나한테 이러더라 '산더야. 멤버들 좀 바꿔볼 생각인데 너가 해외 활동팀에 들어가는 거 어떨까?' 나를 그냥 자르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리고 직원들 중에 한 명이 나한테 또 이랬다. '산더야 솔직히 생각해봐. 너 한국에서 인기 몇 등일 거 같아? 인기 없잖아' 그때는 어려서 그냥 '그렇지' 했었다. 진짜 많은 회사들이 이런 식으로 아티스트들한테 하는 것 같다"고 털어놨죠.

알렉산더는 "우리 이모가 사장한테 가서 솔직하게 말했다. 더 이상 산더가 그룹에 도움이 안 된다고 하면 그냥 나가게 해달라고. 원래는 계약을 끝내거나 회사 나가는 게 되게 힘든 일인데 나는 나름 좋게 끝났다"며 "회사는 내가 다시 학교를 다니기로 해서 탈퇴했다고 발표했다"고 전해 씁쓸함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영상출처= 유튜브 채널 'JAYKEEOUT x VWV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