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지적한 가운데 과거 홍석천의 발언이 뒤늦게 주목을 받고 있다.

남희석은 지난 30일 자신의 SNS에 "'돌연' '급작' 아니다. 몇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 자료화면 찾아보면 안다.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 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며 29일에 이어 다시 한번 김구라를 저격했다.

또 "논란이 되자 삭제됐다는 것은 오보다. 20분 정도 올라왔는데 모 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가, 개망신 쪽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를 찾아온 후배들이 있다"며 "약자들을 챙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남희석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라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라는 글을 게시하며 공개 비판한 바 있다.

이어 남희석은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며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김구라)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홍석천이 개그맨을 그만둔 이유를 밝힌 과거 방송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지난 2015년 홍석천은 KBS2 퀴즈 프로그램 '1대100'에 출연해 KBS와 SBS 공채 개그맨 시험에 동시 합격했었던 사실을 전하며, 그 과정에서 얽힌 한 일화를 함께 알렸다.

양사 공채시험에 합격한 홍석천은 "거절 의사를 밝히기 위해 SBS 방송국을 방문했는데, 하필이면 그 장면이 연예 정보 프로그램에 바로 소개가 됐다"며 "결국 당시 KBS 개그맨 군기반장 남희석의 귀에 들어가 혼이 났고, '배신자'라는 낙인이 찍혀 정신적 충격에 두 달 만에 그만뒀다"며 자신이 개그계를 떠날수 밖에 없었던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하지만 나는 그 일로 인하여 개그계를 떠났지만 남희석은 거액을 받고 KBS에서 SBS로 이전을 했고, 나중에 남희석이 가게로 찾아와 미안하다고 했다"며 충격 반전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방송인 남희석이 사회관계망계정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김구라 측은 여전히 이에 대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khj80@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