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코와 선미가 즉석으로 ‘아무노래’ 챌린지를 선보였습니다. 지난 11일 JTBC ‘아는형님’에서인데요. 

이날 두 사람은 ‘몬스타엑스’ 셔누, 주헌과 함께 전학생으로 등장했습니다. 선미는 원작자 지코 앞에서 "지코의 '아무노래'가 싫었다"라고 폭로했는데요. 

이유는요? 텔레비전을 틀면 '아무노래'가 너무 많이 나와서 지겨웠다는 것. 선미는 "한번도 챌린지를 한 적이 없었다"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내 지코와 함께 ‘아무노래’ 챌린지를 선보였는데요. 합이 척척맞는 무대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다시 들으니까 또 좋네요“, “진짜 역대급 댄스 챌린지죠“, “선미 춤선이 너무 이쁘다“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두 사람은 앞서 컴백했죠. 먼저, 지코는 신곡 ’서머 헤이트’(Summer Hate)로 돌아왔는데요. 폭염에 찌든 한 사람의 불쾌한 하루를 재치있게 담아냈습니다.

선미는요? 신곡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했는데요.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을 선미만의 감성으로 풀어냈습니다. 

<영상출처=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