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이 알려지기 전인 어젯(8일)밤,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를 고소한 사람은 바로 비서였는데요. 

9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비서 A씨는 박 시장에게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해왔다며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은 A씨는 9일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를 받았는데요.

A씨는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 이후부터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진술했습니다. 신체 접촉은 물론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사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내왔다는 건데요.

두 사람의 대화는 주로 텔레그램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이에 A씨는 해당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했다는데요.

특히 피해자는 더 많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를 못했지만, A씨 본인이 용기를 냈다는 것.

다만, 현재 박 시장의 피소 사실과 실종 간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진·영상출처=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