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찰기 가득해서 쫀득쫀득하고 탱글탱글한 옥수수는 여름 별미 간식으로 최고죠. 처음에 손질이 번거로워서 그렇지 제대로 손질해서 보관하면 여름 내내 언제든 꺼내먹기 좋은데요. 오늘은 옥수수의 맛과 식감을 지켜주는 손질 및 보관법을 소개해드릴게요^^

제철 먹거리라 맛이 좋아서인지 여름에 가끔 옥수수 생각이 날 때가 있는데요. 옥수수 한망을 구입해서 먹기 좋게 손질한 다음 보관하면 하나씩 꺼내먹기 딱 좋아요!

그럼 본격적인 옥수수 손질을 시작해볼게요.먼저 옥수수 겉껍질을 하나씩 벗겨주세요.

이때 주의할 점은 겉껍질을 몽땅 다 벗겨내는게 아니라 마지막 한두장은 남겨주는게 포인트에요.

이렇게 가장 안쪽 껍질을 남겨두면 옥수수를 조리하는 과정에서 단맛이 빠져나가는걸 막아준다고 해요^^

껍질을 벗겨낸 다음 양손으로 옥수수를 쥐고 힘을 주면 밑동을 쉽게 잘라낼 수 있어요.

그리고 옥수수에 달려있는 수염은 한데 모아서 위로 올리면 깔끔하게 쏙- 빠져요 ㅎㅎㅎ

여기까지 하면 옥수수 손질이 끝나요.어렵지 않죠?! ^^

손질을 마친 옥수수는 그냥 보관하는 것보다 익혀서 냉동보관 하는게 맛과 식감을 가장 잘 지키는 비법이에요. 저는 물에 넣고 삶는 것 보다는 찜기에 찌는게 더 쫀득하고 맛있더라고요.그래서 찜기를 준비했어요.

그다음 옥수수를 손질하면서 따로 모아놓은 옥수수수염을 물로 깨끗하게 헹궈주고,

찜기 위에 올려서 넓게 펼쳤어요.

손질한 옥수수도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헹군 다음 옥수수수염 위에 올려주세요.

옥수수를 세척할 때 옥수수를 감싸고 있는 잎 속까지 꼼꼼하게 헹궈주셔야 해요.

이렇게 옥수수를 찌면 옥수수잎이 단맛을 지켜주고 옥수수수염이 구수함을 더해서 소금이나 설탕 없이도 맛있는 옥수수를 맛볼 수 있어요^^

이제 뚜껑을 닫고 센불에서 조리하면 끝.저는 냉동보관 했다가 하나씩 꺼내 먹을 때 다시 쪄서 먹을거라서 살짝 덜 익은 상태로 조리했어요.

찜기 뚜껑을 열면 뜨거운 김이 빠져나가면서 옥수수 특유의 구수한 냄새가 퍼지는데요.

옥수수수염까지 같이 쪄서 그런지그 구수함이 2~3배쯤 되는 것 같아요^^

살짝 덜 익힌 상태인데도 진주알같이 영롱한 자태는 여전하네요~ ㅎㅎ

아주 뜨겁지 않게 한김 식혀서 조리용 랩으로 하나씩 포장해주세요.

이때 완전히 식힌 상태로 포장하는 것보다 온기가 남아있을 때 포장해서 냉동실에 넣으면 전기세는 쬐끔 더 나와도 탱글탱글하고 쫀득쫀득한 식감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답니다^^

낱개 포장한 옥수수는 지퍼백이나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동실로 직행!

오늘 알려드린 방법으로 손질하고 보관하면 냉동실 속 공간이 허락하는 한 얼마든지 맛있게 보관이 가능하고요.냉동실에 쟁여두고 하나씩 꺼내먹는 재미가 아주 좋아요.

지금까지 옥수수의 맛과 식감을 지켜주는옥수수 손질 및 보관 꿀팁이었습니다.


코코네가 추천하는 글

»만번 넘게 저어서 만든 것 같은 광교 수플레 맛집 리뷰

»옥수수 맛과 식감을 지켜주는 손질 및 보관법

»정통 아메리칸 피자의 정체성을 살렸다는 파파존스 신제품 리뷰

»수세미로도 안 지워지는 싱크대 하얀 물얼룩 제거 비법

»요즘 김밥 인기 원탑 ‘지단김밥’ 솔직리뷰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