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서예지가 눈을 의심케 하는 한 뼘 허리 사이즈로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서예지는 지난 5일 방송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동화작가 고문영 역으로 얼굴을 비췄습니다. 

이날 그는 문강태(김수현 분)가 일하는 정신병원에 문학 수업을 하기 위해 찾아갔는데요. 이 장면에서 서예지는 핑크 색상의 투피스를 입고 등장했습니다. 

시청자들이 주목한 건 다름 아닌 그의 가냘픈 몸매. '한 뼘'이라고 해도 될 만큼 가는 허리 사이즈가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심지어 컴퓨터 그래픽(CG)으로 만든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 

공개된 프로필에 따르면 서예지는 키 169cm에 몸무게 43kg입니다. 데뷔 때부터 마른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틈틈이 요가와 발레 등을 하며 건강 관리에 힘쓰고 있다는 후문.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서예지 허리 사이즈'를 문의하는 글들이 쇄도했는데요. 서예지 연관 검색어에 '허리'가 생겨나기도 했죠. 

그런가 하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서예지 허리'가 등장하는 헤프닝도 나왔습니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하는 로맨틱 코미디입니다. 

<사진출처=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