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부부가 합방을 앞두고 팽팽한 부부싸움을 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 진화 부부가 중국 마마와 함께 점을 보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진 부부와 점집을 찾은 중국 마마는 둘째 소식을 궁금해했다. 점쟁이는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함소원의) 팔자에 아기가 하나 밖에 없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본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소원은 좋은 날짜를 알려달라고 했고, 점쟁이는 "오늘이 좋다"고 말했다. 

이후 집에 돌아 온 함소원은 진화에게 장어즙을 먹으라고 쫓아다니는가 하면 온갖 계란요리를 해 진화의 단백질을 보충해주려 했다. 또 전자파가 몸에 안좋을 것을 우려해 게임을 하지말라고 잔소리해 진화를 힘들게 했다.

결국 진화는 함소원이 차린 계란밥상 대신 컵라면을 먹겠다고 했고, 인스턴트 음식을 먹는 진화에게 함소원은 "몸에 나쁘니 모레 먹으라"고 말했다. 하지만 진화는 결국 라면을 입에 넣었고 "먹어만 보라"며 지켜보던 함소원은 라면을 뺐어가 주방 하수구에 버렸다.

싸움 끝에 진화는 가방을 싸 공항으로 떠났지만 중국행 비행기가 없어 떠나지 못했고, 함소원이 공항으로 찾으러 오며 화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