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구리시의 한 애견호텔에서 벌어진 애견 학대를 기억 하시나요? 지난 29일 ‘뉴스1’이 단독 보도한 내용인데요. 

제보자 A씨가 지방 일정을 위해 반려견을 맡겼던 한 애견호텔에서 무려 3일간 학대가 벌어졌다는 충격적인 이야기였습니다. 

해당 애견 호텔의 CCTV 영상이 공개됐는데요. 정말 충격을 금치 못했습니다. 호텔 사장 B씨는 무려 3일간 제보자 A씨의 반려견을 무자비하게 폭행했는데요. 

긴 막대기로 찌르는 것은 기본이었고요. 마구 때리고, 심지어 집어던지기까지 했는데요. 강아지는 그저 구석에 숨은 채 학대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벌벌 떠는 모습이었습니다. 

제보자 A씨는 일정을 다녀온 뒤 강아지의 이상한 행동에 병원을 찾았는데요. 기운이 없는 상태로, 밥도 잘 먹지 않은 채 구석에 숨어지냈기 때문인데요. 

털을 민 결과, 온몸이 피멍 투성이었습니다. A씨는 “강아지가 아무 잘못이 없는데도 쉬지 않고 내내 무차별 학대를 했다”며 영상 속에는 일반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학대가 3일 내내 이어졌고 눈으로는 보기 힘들 정도로 수위 높은 학대가 가해졌다"고 분통을 터뜨렸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와 진짜 어디 애견호텔이니”, “얼마나 많은 강아지가 학대를 받았을까요”, “멍 든 사진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영상 끝까지 못보겠어요“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출처=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