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스' 송지아가 화끈한 성형 고백을 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인플루언서 송지아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송지아는 "어릴 때부터 미모에 욕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학창 시절 미모를 가꾸기 위해 새벽에 일어났다고.

그는 "다른 애들은 피곤하니까 잔머리 막 난리나서 오지 않냐. 저는 젤을 이렇게 발라서 깔끔하게 하고 갔다"며 "오전 7시 반 등교였는데 새벽에 일어나서 머리를 했다. 3년 동안 그러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특히 송지아는 "관심 받고 싶어서 코수술을 했다던데"라는 MC들의 질문에 수긍하며 "코 너무 예쁘지 않냐. 고등학교 2학년 때 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다른 곳에 대해서는 "눈은 아빠 거다. 아빠가 준 거"라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자연스럽다", "하나만 하길 잘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MC 박나래는 "이거 얘기한 것도 다 관종이기 때문이다. 자기 알리려고"라며 웃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