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박문치가 가수 이효리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박문치는 30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그는 지난 27일 MBC-TV '놀면 뭐하니?'에 편곡자로 모습을 드러낸 바 있는데요. 출연 직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큰 화제가 됐습니다. 

이와 관련, 박문치는"효리 언니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효리 언니가 언급해주셔서 너무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어 "절 모르시니까 검색을 한 것 같다"면서 "제 음악은 아시는 분들만 아는 느낌이었는데 대중이 제 노래를 처음 접한 느낌이라 신기했다"고 덧붙였는데요. 

그는 이 자리에서 예명에 담긴 특별한 의미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박문치의 본명은 박보민이라고 하는데요. 

박문치는 "본명이 재미가 없어 친구들의 투표를 받아 박문치로 불리게 됐다"며 "내가 키우는 강아지 이름이 뭉치인데 친구가 문치는 어떠냐고 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더불어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된 '쿨한 사이'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박문치는 "'쿨한 사이'를 음원으로 발매해 달라는 분들이 많더라"라며 "현재 이 프로젝트가 앨범이 될지 싱글이 될지 모르는 상태여서 확실하게 말하기 어렵지만 싹쓰리가 발매하지 않는다면 내가 가져와서 발표할 것"이라고 차후 계획을 알렸습니다. 

<사진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