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드래곤이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 수의사가 개인적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30일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 수의사에게 물었더니'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사건은 최근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드래곤의 반려견 근황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는데요. 

의혹을 제기한 글 작성자는 "(반려견들이) 눈썹이 눈을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 있었다", "힘이 없고 축 늘어져 있었다" 등 제대로 된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또 작성자는 "피부병에 취약하고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샤페이종이라 실내에서 키우는 것이 적합함에도 야외에서 길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는데요.

가호는 지드래곤이 '빅뱅' 활동 초반 입양한 반려견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지드래곤은 가호와 화보 및 뮤직비디오 촬영 등을 하기도 했죠.

이와 관련, 이진호 기자는 문제의 펜션을 찾아 가호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수의사에게 가호의 방치 여부를 물었다고 합니다. 

수의사는 "그런 건 너무 주관적일 수 있다"면서도 "비난을 위한 비난이다"고 입장을 전했는데요. 

이어 "이 정도 주변 상태를 가지고 방치라고 하면 시골이나 도시 단독주택에 사는 대부분의 강아지들도 전부 문제가 되어야 한다"며 "사람도 안 꾸미고 다닐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더불어 많은 지적을 받았던 가호의 발톱 상태에 대해서도 주관적인 소견을 밝혔는데요. 

수의사는 "손님들도 병원에 데려올 때 발톱이 여길 찌르는 그런 애들이 오는데 다 동물 학대라고 할 수 없다"며 "시기를 놓쳤을 수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여기에 더해 "이슈를 위한 이슈를 만들 수 있겠지만 그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수의사가 본 가호 방치 논란,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