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로 활동중인 송대익이 또 다시 주작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송대익 피자집 주작 검거 영상을 올렸습니다.

정배우는 "지난 28일 송대익이 치킨과 피자를 시켰는데 배달원이 먹던 것을 줬다는 영상을 올렸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원래 6조각인데 4조각만 왔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는데요. 정배우는 XX치킨집 고객센터를 통해 받은 글을 공개했습니다.

본사 측은 "해당 영상은 비공개 처리가 되어 자세한 사항에 대해 확인이 불가하다"라며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 모함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정배우는 직접 치킨집 사장님과도 통화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사장님은 그런 일은 모르는 일이고 절대 있을 수 없다고 했다"라며 "본사에 연락을 취해 송대익이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기 때문에 처리를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송대익의 영상에는 치킨집 사장과 통화를 하는 장면도 나오는데요. 이 또한 친구를 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배우는 "안그래도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자영업자분들이 전부 힘들어하고 있는 시국에 사람 죽일 일 있냐"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한편 송대익은 이전에도 장기매매 영상과 여자친구 이민영 관련 영상 등에 대해 주작 논란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도껏 하자', '어그로 좀 제발 그만'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