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급증하면서 휴가철 '호캉스'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인천시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파격적인 호텔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인천시는 지난 28일, 인천지역 호텔을 9,900원부터 29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인천 특별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여행 프로그램의 대상은 1~5성급의 19개 호텔입니다. 5성급은 송도 한옥호텔 경원재와 오크우드 프리미어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 그랜트 하얏트 인천과 네스트 호텔입니다.

이 호텔들은 기존 숙박요금이 20만원 대부터 30만원 대까지 높은 가격을 형성했는데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2인 1실 기준 조식포함 1박 관광 숙박권이 단돈 2만 9,900원입니다.

최대 90% 할인된 가격인데요. 4성급 호텔인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호텔과 오라카이 송도파크호텔, 인천 로얄호텔 등의 숙박요금은 1만 9,900원입니다.

단돈 9,900원에 숙박이 가능한 곳도 있습니다. 2성급 호텔인 월미도 해월관광호텔과 호텔 시애틀 인천공항점인데요.

파격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호텔 프로그램은 오는 4일 오전 10시부터 위메프에서 선착순으로 판매될 예정입니다. 이용은 6일부터 18일까지 가능하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