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아이유를 응원하기 위해 샀던 주식이 대박이 난 남성팬이 등장했습니다.

단지, 아이유를 좋아했을 뿐인데 뜻밖의 행운을 거머쥐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카오 주식 4주 보유를 인증한 사진 한 장이 올라왔습니다.

16일 오전 9시 50분 기준으로 카카오 1주당 가격은 26만 500원, 4주면 약 104만 2천원 정도의 가격인데요.

작성자는 10년 전인 지난 2010년, 로엔 주식 5주를 구매했습니다. 그 당시 가격은 3만원에 불과했는데요. 

아이유가 노래 '좋은 날'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시절이었기에 응원하는 마음에 주식을 샀다고 합니다.

이후 아이유는 탄탄대로를 달렸습니다. 엄청난 성공으로 주식의 가격 또한 급격히 올랐는데요.

결국 지난 2016년 카카오는 로엔 주식을 1주당 9만 7천원에 매입했습니다. 무려 1조 8,700억원을 투자했는데요.

이후 로엔이라는 이름의 주식은 사라졌고 카카오엠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후 주식의 보유량은 5주에서 4주가 되었는데요. 주가의 차이 때문에 보유량에 변화가 생겼다고 합니다.

카카오의 주가는 평균 10만원 대를 꾸준히 유지했는데요. 올해 4월 20만원을 돌파해 26만원까지 가격이 올랐습니다.

로엔 주식 4주에 단 3만원을 투자했던 이 남성은 지금 100만원을 넘는 가치를 보유하게 됐는데요.

누군가 타임머신을 타게 해준다면 10년 전으로 돌아가 1백만원어치를 사고 싶다는 바램도 드러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