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팝가수 비욘세가 미국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흑인 사망사건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비욘세는 지난 29일(현지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가 필요하다”며 청원에 동참할 것을 권고했다.

앞서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숨지게 했다. 

플로이드는 당시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해당 영상은 흑인사회의 분노를 촉발했다. 미전역에서 폭력 시위 사태가 발발했다.

비욘세는 "우리는 모두 한낮에 벌어진 살인을 목격했다"며 "더는 무의미한 죽음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유색인종을 사람 이하로 대하는 것도 더는 있어선 안 된다”면서 “더는 외면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비욘세는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도 청원 링크를 올렸다. 사건에 관여한 모든 경찰관을 살인 혐의로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비욘세 외에도 테일러 스위프트,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리아나, 카디 비 등이 이 사건에 대해 분노를 드러냈다.

<사진출처=비욘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