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가 이초희를 향한 마음을 자각하면서 '사돈 로맨스'의 서막을 열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에서 송다희(이초희 분)는 맞선을 본 사람과 만나는 것이 싫다며 한 번만 도와달라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가짜 애인 행세를 했다.

윤재석과 상대방이 있는 갤러리에 나타난 송다희는 애인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는 "오빠가 터키에 있을 때 위기가 왔다. 헤어질 까 했는데 오빠 없이 못 살겠더라. 이 자리도 올까 말까 망설였는데 용기를 냈다. 어머니 허락이 떨어지기 전까지 내가 강해져야 하겠더라"라며 두 사람 사이 스토리를 꾸며냈고, 윤재석의 손을 잡으며 애정 어린 연인 연기를 이어갔다.

능청스러운 송다희를 본 윤재석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오히려 윤재석이 당황하고 송다희가 분위기를 주도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윤재석과 맞선을 본 상대방을 속이고 무사히 밖으로 나온 송다희는 "엄청 떨렸다"며 평소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를 본 윤재석은 "떨린 거 맞냐. 사돈 뻔뻔하게 연기 잘하더라"라며 감탄했다.

자신을 도와준 것에 고마움을 느낀 윤재석은 송다희에게 하고 싶은 일이 있냐 물었고, 송다희는 남산에 야경을 보러 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곳에서 송다희는 파혼했던 전 연인이 평소 자신을 소홀하게 대했다는 이야기를 했고, 윤재석은 그를 측은하게 바라봤다.

윤재석은 송다희의 기분을 풀어주고자 사진을 적극적으로 찍어줬다. 그러던 중 그는 한껏 꾸미고 온 송다희를 멍하게 바라봤고, 반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집으로 돌아온 윤재석은 "오늘 같이 나간 여자가 누구냐. 진짜 누구 있냐"는 모친의 추궁에 "있다. 바보같이 착하고, 성실하고, 엉뚱한 면도 있고… 예쁘다"라고 말하며 송다희를 떠올렸다. 이어 윤재석은 송다희는 향한 마음을 깨닫고 혼란스러워했다.

이후 윤재석은 동료 의사에게 송다희를 소개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당황한 윤재석은 "남자친구 있다. 결혼할 거 같던데, 그 남자랑"이라고 거짓말을 했고, 다시 한번 스스로에게 혼란을 느꼈다. 잠시 생각에 잠긴 윤재석은 "너 설마…? 그래, 그거밖에 없다. 나는 사돈을 좋아한다""라고 하면서 송다희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알아챘다. 이에 두 사람 사이 본격적인 '사돈 로맨스'가 시작될 것을 예고, 흥미진진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