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찬원이 신곡 '참 좋은 사람'은 원래 임영웅을 주려 만든 곡이라고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희재는 이찬원에게 신곡 '참 좋은 사람' 발매 준비를 잘하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영탁은 "이찬원이 연습을 안 한다"며 장난스레 타박했고, "연습을 하면 바뀐 집 비밀번호를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찬원은 "원래 이 노래는 임영웅에게 주려 만든 곡이다. 형이 여러 군데 많이 뿌렸더라. 영웅이 형에게는 '좋은 사람', 나한테는 '참 좋은 사람', 호중이 형에겐 '진짜 좋은 사람'이라고 했다. 그 중에 내가 하게 됐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55분 방송된다.

breeze52@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