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와 김고은이 달달, 아찔한 목키스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습니다.

23일 방송된 SBS '더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이곤(이민호)이 이림(이정진)에게 납치된 정태을(김고은)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이곤은 이림의 수하들로부터 정태을을 구해 자신의 침실로 데려왔습니다. 의사를 불러 부상을 입은 정태을을 치료했는데요.

이후 두 사람은 침소에 나란히 앉았습니다. 정태을은 이곤에게 자신의 목에 상처가 남아있는지 봐달라고 했는데요.

정태을의 속살이 보이자 이곤은 고개를 돌리며 부끄러워했죠. 이곤은 자신을 놀리는 정태을에게 "나한테 '야! 너! 이거저거'라고 하면 참수다"라고 경고했는데요.

이에 정태을은 "해보시든가"라며 목을 내밀었습니다. 그러자 이곤은 정태을의 목에 키스를 했는데요. 그리고는 "나한테 '야! 너! 이거저거'라고 하면 참수라고 분명히 말했는데.."라며 다시 한번 경고했죠.

놀란 정태을을 뚫어지게 바라보던 이곤은 이내 뜨겁게 키스를 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습니다.

<사진출처= SBS '더킹: 영원의 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