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성진 가족이 아들 민우를 위해 몽정파티를 개최해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3대가 함께 모여 민우의 몽정파티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성진은 이날 가족회의를 주최하며 "사실 오늘 파티를 준비했다. 민우의 몽정파티"라며 "손경이 선생님에게 배웠다. 여성들은 초경파티가 있는데 남성들은 안 해주니까 이를 존중해주기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민우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실 좀 많이 당황했어요. 몽정파티를 하자고 해서"라고 솔직히 답했다.

강성진 아내 이현영은 "오늘은 사실 민우의 몽정 파티"라고 밝혀 할머니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할머니는 "민망해 혼났다. 아무리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지만 굳이 나까지 알아야 되냐"고 말했다.

강성진은 아들을 향해 "일단 몽정을 했다는 건 부끄러운 게 아니라 축하해줘야 할 일이다. 이제는 네가 책임을 져야 할 나이가 됐다는 거다. 모든 일에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훌륭한 어른이 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민우는 파티 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처음 생각했을 때는 조금 민망했지만 하고 나니까 재밌었다. 몽정파티를 한 건 제가 양평에서 최초가 아닐까"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