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가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22일 MBC-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인데요. 이날 박세리는 자신의 집을 최초로 공개해습니다. 어마무시한 스케일이었는데요. 

그녀의 강아지도 함께였습니다. 박세리는 강아지들과 함께 여유로운 아침을 즐겼는데요. 

산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강아지들은 전용 마당에서 힘차게 달렸는데요. 날씨가 좋은 덕분에, 한껏 신이 난 모습이었습니다. 

이 와중에 눈길을 끈 것은, 목줄에 묶여 있던 강아지 ‘천둥’이었습니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박세리에게 “왜 다른 강아지들은 다 풀어서 뛰어다니는데 천둥이만 묶여있냐”는 질문을 퍼부었는데요. 

박세리는 직접 댓글로 해명 아닌 해명에 나섰습니다. 

그녀는 “천둥이는 목줄이 풀려 집을 나가 몇달 만에 찾아왔다. 천둥이는 작은 아이들이 없을 때 따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다. 같은 장소 함께 있으면 사고가 날 수 있어 조심하는거다”고 말했는데요. 

또 다른 댓글에서는 “천둥이도 마당에 풀어놓는다. 산책도 마음껏 하고 다 놀았다 싶으면 스스로 집에 들어간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자기 갠데 자기가 알아서 잘 키우겠죠“, “또 오지라퍼들이 SNS로 달려갔나보군“, “싸울까봐 그랬구나“, “진짜 행복해보이던데”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MBC-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