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양키즈 간판스타 애런 저지(28)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다름 아닌 여자친구 때문인데요. 

미국 연예 매체 ‘TMZ’ 보도에 따르면, 그의 여자친구 사만다 블랙시에크(26)은 23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와인 2잔을 마신 채 운전을 한 것인데요. 그녀는 운전대를 잡았고, 헤드라이트를 점등하지 않은 채 운전을 시작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꺼진 차량을 보고 의아한 경찰. 결국 그녀를 세웠고,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덜미를 붙잡히고 만 것인데요. 

여자친구 사만다의 반응은 놀라울(?) 정도로 당당했습니다. 경찰에게 “내 남자친구가 누군지 알아?”라고 말하며 난동을 부린 것인데요. 

이 외에도 그녀는 “내 남자친구는 뉴욕언론의 주목을 받는 공인이다”며 “와인 2잔을 마신 것으로 체포되면 안 된다”고 떳떳해 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그녀는 혈중알코올농도 0.181%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이고 남자친구 앞길 제대로 막네“, “술 먹으면 운전하지 말아야지“, “알코올농도수치 보니 두 잔이 아닌 것 같은데“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포더윈, 스콧츠데일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