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중복 지급되는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SBS는 22일 인천시에서 발생한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지급 사례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 시민 A씨는 지난 9일 10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역 카드로 받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 신용카드사로부터 재난지원금 안내 문자를 받고는 무심코 신청했는데요. 이 신청 또한 받아들여져 추가로 100만 원을 더 받게 됐다고 합니다. 재난지원금이 중복 지급된 것.

이 같은 중복 지급은 A씨뿐 아니었습니다. 인천에서만 중복 지급이 여러 건 발생했는데요. 

문제는 A씨가 자진해서 주민센터에 알리기 전까지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선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겁니다.

까닭은 이랬습니다. 인천시는 저소득층에 대해 정부 재난지원금을 우선적으로 지급했는데요.

정부와 카드사 시스템이 데이터베이스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전에 지급이 됐던 것이죠. 

행정안전부는 중복 지급을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지방자치단체가 모두 회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은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대한민국 모든 국민에게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국민생활 안정 및 경제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SB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