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퇴사 소식으로 화제가 됐던 전 아나운서 이혜성이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혜성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습니다. 특별한 멘트는 없었는데요. 

그가 이날 공개한 사진은 다양한 책들을 쌓아 놓은 독서 인증 샷이었습니다. 미셸 오바마의 첫 자서전 '비커밍'도 보였고요.

'딜리셔스 샌드위치', '온워드', '대화의 신', '몸이 되살아나는 장습관' 등 여러 분야의 책들이 눈길을 끌었죠. 

이혜성이 근황을 알린 것은 이달 초 KBS 퇴사를 발표한 이후 처음인데요. 해당 사진에는 남자친구인 방송인 전현무도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변함없는 두 사람의 관계를 알 수 있는 부분. 

KBS 측은 앞서 지난 7일 이혜성 아나운서가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하던 KBS 2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를 하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전현무와 이혜성의 결혼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는데요. 두 사람이 커플 봉사활동을 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며 '결혼설'에 더욱 무게가 실린 바 있습니다. 

전현무 소속사 SM C&C 측은 즉각 '결혼설'이 사실무근임을 밝혔는데요. 여러 언론을 통해 당분간 결혼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죠.  

이혜성은 KBS 라디오 하차 발표 다음 날인 지난 8일 회사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별한 퇴사 이유는 밝히지 않았는데요. 

그는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의 마지막 방송에서 "1년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휘몰아치는 소용돌이 속에서도 '설밤' 가족들은 늘 내 편이었고 가시 돋친 말에 상처 받은 날 한결같이 감싸 안아줬다"며 "오해도 많이 받고 상처 받는 말도 들을 때 '혜디한테 그러지 마요' 그러면서 토닥토닥 해주셨는데 그게 많이 기억 남을 것 같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혜성은 지난해 11월 전현무와 공개 연애를 선언하고 여러 방송에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사진출처=이혜성 인스타그램, KBS 라디오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