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사실적인 투병기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유튜브 채널 '도전하는 복학생'을 운영하는 이정환 씨(24·남). 그는 교환학생 신분으로 터키 이스탄불에 머물다가 지난달 3일 귀국했는데요.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3일부터 3주 간의 투병기를 담은 영상을 자신의 채널에 올리고 있는데요. 처음엔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리는 게 꺼려졌다고 합니다. 사회적인 편견이 두려웠기 때문. 

그렇지만 그는 일부 젊은이들이 코로나19가 치사율이 낮다는 이유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있는 걸 두고 볼 수 없었다는데요. 경각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투병기를 공개하게 됐습니다.  

이 씨는 입원 후 열흘동안 기침, 고열, 근육통 등으로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애초 무증상자였음에도 고통이 극심했다고 하는데요. 이와 관련, 그는 "저승사자랑 한 열 번 정도는 하이파이브한 느낌이다"고 설명했죠. 

그를 가장 힘들게 한 건 약 부작용이었습니다. 알려진 것처럼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는데요. 때문에 대증요법으로 치료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씨는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를 처방받았는데요. 이로 인해 소화 불량, 구토, 탈수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고 합니다. 

정신적인 고통 또한 심각했다는 게 이 씨의 설명. 그는 병원 입원 한 달 후 열 번째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요. 열 번 연속 양성이 나와 우울감을 심하게 겪었다고 하죠.

다행히 그는 일기 쓰기 등을 통해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47일째 병원 입원 중인 이 씨. 그의 투병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도전하는 유학생'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