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청하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습니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지난달 21일 발표한 '스테이 투나잇'(Stay Tonight) 뮤직비디오 비하인드가 담겼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청하는 의상을 점검하고 있었는데요. 피어싱과 귀걸이, 목걸이 등 다양한 액세서리로 걸크러쉬 매력을 완성한 상태였죠.

그는 카메라를 향해 "무서워요? 무섭진 않죠?"라고 물었는데요. 주변에서 "안 무섭다"는 이야기를 들은 후에야 안심했습니다.

청하의 스태프 중 한 명은 "그렇게 치면 네 목걸이가 제일 무섭다"고 말했는데요. 청하는 웃으며 "그러니까. 그렇게 치면 우리 댄서들이 최고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또 다른 스태프는 "아까 청하가 제일 순해보였다"고 회상했는데요. 청하의 메이크업 담당자는 "그래서 내가 불안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청하가 설명을 이어갔는데요. "댄서분들 콘셉트가 너무 세서 내가 안 보일까 봐 코디 스태프들이 피어싱을 얹기 시작했다. 너무 많은 것 같아서 뺐다"고 말하며 웃었습니다.

청하의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청하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