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연기자 강승현 측이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에 입장을 밝혔습니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확인 중이다"라고 답했는데요. 한 네티즌은 앞서 네이트판에 글을 올렸죠.

먼저 "모델 겸 배우, '독전', MBC-TV '검법 남녀', 넷플릭스 '나홀로 그대' 출연자는 집단 폭행 주동자"라고 했습니다.

네티즌은 "중 2때 집단 폭행을 겪었다. 누군가 친구 과자를 빼앗았고, 이에 누구신데 그러냐고 물어봤다"고 했죠.

한 무리가 시비를 건 건데요. "주동자 B는 친구랑 같이 맞을지, 혼자 맞을지 결정하라고 했다"고 했습니다.

네티즌은 "친구를 보내자마자 얼굴을 수차례 내리쳤다. 안경은 휘어지고, 수많은 학생이 절 지켜봤다"고 했죠.

다른 날 쉬는 시간에도 교실에 찾아왔다는데요. "시험 끝나면 창조관 앞으로 오라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네티즌은 "몇 대 맞을지 정하라더라. 2~3명이 절 붙잡고, B는 주먹으로 제 배를 때렸다"라고 주장했는데요.

이후 우연히 TV를 보다가, 슈퍼모델 대회에 나온 B를 봤다네요. "억울해서 잠을 잘 수 없었다"고 털어놨죠.

네티즌은 "계속 화제 돼 안 보고 싶어도 피할 수 없었다. 제 삶은 펴보려고 해도 펴지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어 "더는 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 저 같은 피해자들 상처가 보듬어지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사진출처=강승현 인스타그램, 네이트판,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