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했다.

청각장애인 지원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20일 "강다니엘이 지난 17일 본사를 방문해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은 김지연(가명, 2세) 아동을 만났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지난해 연말 팬클럽 '다니티' 이름으로 '사랑의달팽이'에 3,000만 원을 기부했다. 팬들도 강다니엘 이름으로 후원, 총 9,900만 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김지연 아동은 태어나자마자 난청 의심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경제적 어려움에 부딪혔다. 강다니엘과 다니티의 기부금으로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강다니엘은 김지연 아동을 만나기 위해 사랑의달팽이 사무국을 찾았다. "지연이가 앞으로 소리를 듣고 밝은 아이로 건강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특별한 선물도 준비했다. 그는 다양한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장난감을 비롯해 올여름을 위해 준비한 실내복, '사이언'(CYAN) 사인 앨범 등을 전달했다.

아동의 부모는 "소리를 선물해 준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만나러 와주셔서 감사드린다. 지연이가 선물 받은 앨범도 마음껏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강다니엘은 이날 '소울-The Fan' 헌액식도 진행했다. '소울-The Fan'은 누적 후원금 9,900만 원 이상의 고액 후원 팬클럽이다. 강다니엘과 다니티가 1호로 등재됐다.

강다니엘은 "팬들, 다니티 덕분에 나눔을 전하고 의미 있는 일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부 독려도 잊지 않았다. "4월 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앞으로 많은 분들이 후원에 동참하여 청각장애를 가진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캠페인 '소울메이트'를 진행 중이다. 인공 달팽이관 수술로 소리를 선물하고 소리를 찾은 이들의 사회 적응과 대중들의 사회 인식 교육을 지원한다.

<사진제공=사랑의달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