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미스터트롯의 맛' 진선미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특집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진 임영웅이 작곡가 조영수에게 신곡을 받는가 하면, 영탁이 가족 팬사인회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은 진의 특전인 조영수 작곡가의 곡을 받았다. 조영수는 임영웅을 위해 '이제 나만 믿어요'라는 팝 트로트 장르의 곡을 썼다. 임영웅은 신곡을 부르며 또 한번 가창력을 뽐냈다. 조영수는 첫 소절부터 "벌써 좋다"며 극찬했다.

조영수는 또한 "이야기하듯이 가사 하나 하나를 잘 부른다. 가장 목소리가 빛날 수 있는 곡"이라며 임영웅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작사에는 김이나가 참여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신기한 게 곡을 금방 썼다. 모든 게 바로 돼서 '아 잘 되겠구나' 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감격했다. 그는 가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여기 조영수, 김이나와 함께 제 이름이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 "진짜 이런 특별한 순간들이 항상 남일이라고만 생각했는데"라며 "제가 생각한 가사가 적혀 있다. 열심히 연습해 보겠다"고 다짐했다.

선에 당선된 영탁은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른 아침부터 나갈 준비를 마친 영탁은 사인회 현수막이 걸린 곳에 도착했다. 다름 아닌 가족 팬사인회였다.

영탁은 "삼촌도 그렇고 밀렸던 사인들 다 해줄 테니까 모여라"고 외쳤다. 이 말에 외삼촌과 사촌동생들, 외할머니, 이모 그리고 부모님까지 모두 모였다. 영탁은 "다들 한 줄로 서세요. 두 줄은 안 됩니다"고 해 웃음을 샀다.

이날 영탁 아버지는 아들이 경연 당시 '막걸리 한잔'을 잘 불렀다며 칭찬했다. 이에 영탁은 "근데 아빠 연습할 때 안 좋아하셨잖아. 우리 엄마 고생시킨다는 가사에 찔리셨는지"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바로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아버지와 함께 나훈아의 노래를 불러 훈훈함을 선사했다.

미 이찬원은 이사한지 2주 된 새집을 공개했다. 그는 능수능란한 요리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동갑내기 '미스터트롯' 참가자 옥진욱, 황윤성이 '찬또 하우스'에 방문했다. 집들이 선물로는 가전제품 장난감이 등장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찬원은 이들에게 미 트로피를 보여줬다. 그러면서 "중간집계 1등에서 3등으로 떨어진"이라며 셀프 디스를 했다. 그 옆에는 홀로 사인을 연습한 흔적이 있어 웃음을 안겼다.

이찬원은 스타일 대변신에 성공했다. 평소 큰아버지 스타일로 지적을 받았던 그는 큰 결심을 내리고 옷가게, 미용실을 찾았다. 25년 인생 첫 염색까지 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노래방에서는 옥진욱, 황윤성과 '진또배기'를 열창하기도.

특히 이찬원은 10년 뒤 자신의 모습에 대해 "내가 꿈꾸는 35살 모습이 있다"며 "연예대상과 가요대상을 동시에 석권하는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난 만능 엔터테이너다. 연기도 도전하고 싶고"라더니 "정신이 나갔나 봐. 꿈이 너무 커. 10년이란 시간이 있으니까 막 내뱉는 거다"고 해 웃음을 줬다.

lll@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