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할리우드에도 비상이 걸렸다. 배우 이드리스 엘바(48)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드리스 엘바는 17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오늘 아침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직접 밝혔다.

그는 “나는 괜찮다. 증상은 없었지만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안 후부터 자가격리를 해왔다"고 말했다.

엘바는 “(지금은) 굉장히 심각한 때”라며 “모두 손을 잘 씻고 서로의 거리를 유지해야 할 때다”라고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엘바는 "여러분은 당분간 집에 머무르길 바란다. 현실적으로 생각하자"며 "지금은 연대할 시간이다. 서로를 생각하자”고 전했다.

엘바는 런던 출신 영국 배우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토르’ 시리즈에서 헤임달 역으로 활약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 ‘퍼시픽 림’ 등에 출연했다.

한편 코로나19에 감염된 할리우드 배우들이 늘고 있다. 톰 행크스와 아내 리타 윌슨은 지난 12일 양성 판정 소식을 직접 전했다.

'007 퀀텀 오브 솔러스' 본드걸로 주목받은 올가 쿠릴렌코도 코로나19에 걸렸다. 특히, 그는 다음 달 한국에서 유연석과 함께 한국 프랑스 합작 영화 ‘고요한 아침’(감독 드니 데르쿠르)을 촬영할 예정이었다. 

<사진출처=엘바 트위터, 영화 '토르'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