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f(x) 루나가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루나는 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과거를 떠올리며 "당시 제 상태가 매우 안 좋았다. 매우 힘들어했었다"고 입을 열었다.


루나는 이어 "제가 보기와 다르게 공황장애가 심하게 왔었다"며 "그게 신체적으로 온다. 차를 못 타겠더라. 타는 순간 손발이 떨리고 말이 없어지고 돌아버릴 것 같았다. 너무 무섭고 떨려서 차를 못 탔었다"고 밝혔다. 

이날 루나 어머니는 딸의 공황장애 약을 챙겼다. 루나 어머니는 "약을 보이게 많이 두면 안 된다. 다 꺼내놓은 걸 (딸이) 보면 '이렇게 많이 먹어야 돼?' 큰일나는 줄 알아서 조금씩 펼쳐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만의 방법인데 따로 몇 개만 준비해서 놔두면 급할 때 자기가 꺼내서 먹더라"고 담담하게 얘기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