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김병현이 출연했는데요. 한때 연봉 75억 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전하며 당시 놀라운 일화도 함께 소개했습니다.

2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김병현은 미국에 있었던 시절 충동적으로 저지른 일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장훈은 “골든벨을 울렸냐”며 물었고, 김병현은 “그런적이 있긴 하다. 그때 거의 천만원 나왔다”고 대답했다.

김병현은 "스피커를 샀는데 집이랑 안 어울려서 충동적으로 집을 샀다"라고 밝혔는데요.

이 사실에 아는형님들에게 큰 놀라움을 자아냈죠. 그야말로 '플렉스'한 일화였는데요. 


이어 그는 "연봉을 제일 많이 받았을 때 당시 75억 정도였다. 처음에는 버는 대로 부모님께 드렸고, 4년 정도 있으니 직접 관리하라고 하셨다. 그때부터 하고 싶은걸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용돈을 30만원씩 받다가 몇 억씩 생기니까 어디다 쓸지 모르겠더라. 그 스피커는 아직도 집에 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JTBC '아는 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