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한 아이돌 그룹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평소와는 다소 다른 느낌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평소처럼 아이돌 그룹에 대한 내용이 아니었습니다. 평범한 직장인이 쓸 법한 일상적이고 개인적인 글이었는데요.

게시된 트위터 글에는 "오늘 촬영 끝나고 회사 가서 포트폴리오에 넣을 거 담아와야지... 8282 이력서 내야 해..."라는 내용이 기재되어 있었죠. 


팬들은 트위터 관리자가 계정을 실수한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이 트윗을 확인한 누리꾼들은 "공식계정에서 실수라니 당황스럽다", "직장인이라 남 얘기가 아니다", "이직이 아니라 퇴직하게 될 듯" 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연예인이나 브랜드 공식계정 관리자들의 실수는 처음이 아닌데요. 종종 일어나는 사고이기도 합니다. 자칫 잘못하면 큰 이슈로 번질 수도 있으니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겠네요.


<사진=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