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산다라박이 2NE1 멤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산다라박은 “완전체로 다시 미얀마에 오고 싶다”며 바람도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MTV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에선 윤도현 산다라박 산들 주이 김재환의 미얀마 음악 여행기가 공개됐다.

케이팝을 사랑하는 미얀마 팬들을 위해 쇼핑몰 버스킹이 진행된 가운데 산다라박은 2NE1의 데뷔곡 ‘Fire’로 열정 무대를 꾸몄다. 씨엘 공민지 박봄, 동료들의 빈자리를 메운 산다라박의 무대에 팬들은 뜨거운 환호로 보답했다.

윤도현 역시 “2NE1 해체 후 산다라박이 무대에 서는 걸 보니 내가 다 가슴이 찡하더라. 크든 작든 무대에 더 많이 서줬으면 좋겠다. 산다라박을 위해서도 그렇고 팬들을 위해서도 그렇다”며 박수를 보냈다.

산다라박은 “내가 1등을 해도 안 우는데 멤버들이 제일 큰 약점”이라며 전 동료들을 떠올리는 것만으로 눈물을 보였다.

이어 “미얀마 출국 전날 박봄을 만났다. 미얀마에 간다고 하더니 ‘그때 우리 대기실이 없어서 벽을 툭 치면 무너지지 않았나’라 하더라. 그런 기억이 있는 소중한 미얀마다”라며 관련 사연도 전했다.

산다라박은 “넷이 꼭 같이 미얀마에 오고 싶다”며 완전체의 바람을 덧붙였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