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샘 해밍턴이 두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의 육아 철칙을 밝혔습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값찐멋찐살찐 특집'으로 꾸며졌는데요. 샘 해밍턴을 비롯해 손진영, 최필립, 서동원, 최성조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습니다.

이날 손진영은 "샘 때문에 윌리엄과 벤틀리가 힘들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그는 "선물을 사서 집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샘이 '윌리엄 감사하다고 해야지?' 인사할 때까지 계속 훈육을 하더라"며 "이런 아빠 때문에 아이들이 좀 스트레스 받지 않을까.."라고 이유를 설명했죠.

이에 샘은 "이건 좀 진지한 이야기다. 두 아이가 혼혈이다 보니까 솔직히 대한민국에서 살아남으려면 웬만한 한국 사람보다 예절을 더 잘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는데요.

이어 "그건 철저하게, 무조건 예절은 중요하다고 아이들에게 가르쳐주고 있다. 밖에서 민폐 끼치는 것보다 집에서 훈육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육아 철학을 전했습니다.

8개월 딸을 키우는 최필립 역시 "샘은 넘어져도 일으켜주는 게 아니라 '일어나 괜찮아' 하면서 강하게 키우는 것 같더라. 아들이면 그렇게 키우겠는데 딸이라 울면 가게 되더라"고 말했는데요.

샘은 "넘어져도 스스로 일어나게 하는 게 독립성 키우려고 하는 거다. 아이가 혼자 모든 일을 할 수 있게끔 하는 게 부모의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