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류필립 부부가 2세에 대한 절망스러운 상황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시어머니이자 어머니 류금란 씨 앞에서 자연 임신과 시험관 시술이 힘든 상황임을 고백하는 미나 류필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노력을 해보라는 류금란 씨에게 필립은 "최근 검사가 큰 난임 병원에서 한 건데, 자궁 상태가 안 좋대. 자궁에 혹도 있고, 선근종이 있대. 자연 임신이 힘들고, 자궁을 절제해야 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라고 고백했다.

류금란 씨가 당황하며 "포기하라고 얘기한 건 아니라며"라고 되묻자 류필립은 "반 포기하라고 이야기했어. 자연 임신은 불가능이라 보면 된다고 했고, 시험관 시술밖에 없는데 그마저도 희박하게 이야기하니까. 병원에 상담 받으러 가면 나도 기분이 안 좋아. 아내의 몸 상태를 듣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프니까 더 이상 포기를 하고 싶은 거지"라고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그럼에도 류금란 씨는 "예측할 수 없다고 포기를 해? 그만큼 정성을 안 들이는 거야. 넌 아직 늙지도 않았잖아. 절대 안 된다고 한 건 아니잖아"라고 포기하지 않았다.  

미나는 "원래는 아이를 원했는데 사람들이 '낳지 마' 하면 반갑기는 해요. 자신이 없으니까. 그런데 아이를 낳아야 더 가정이 될 것 같고, 지금이야 남편이 나이가 젊어서 그런 생각을 안 하지. 제가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면 남편한테 미안할 것 같고, 그때 아이를 원하면.."이라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류필립은 "나는 당황스러운 거야. 나는 진짜 괜찮은데, 아내가 내 걱정을 하니까 헷갈리는 거야.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어"라면서 눈물을 보였다.  

미나는 인터뷰에서 "내가 70살이 되면 20년 남편이랑 행복했으니까 놔주고 새 장가를 들게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지금은 남편이 애가 중요하지 않지만 나이 먹고 외로울 거 생각하면 저 때문이니까, 아무 죄 없이 남편이 저 때문에 2세 없이 살아야 한다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를 본 박원숙은 "니가 무슨 씨받이로 들어온 것도 아니고. 꼭 애를 낳아야만 생존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라고 답답해했다.

류필립은 멋진 여자인 미나를 좋아해서 결혼까지 했는데, 아기를 가져야 하기 때문에 공연도 운동도 포기하는 모습에 안쓰러움을 느낀다고 털어놓으며 미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금란 씨의 솔직한 마음을 들어봤다. 류금란 씨는 말을 잘 잇지 못하며 "필립이가 특별한 아이였어서 필립이 새끼는 더 보고 싶은 게 있다. 위험한 것까지는 하면 안 되고 생명체를 낳아서 길러보는 행복을 알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며느리와 아들에게도 "해도 안 되잖아. 너희들의 인생이잖아. 하지만 너희들이 아직은 포기하기엔 이른 것 같으니 조금 더 노력을 하고,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노력을 해봐"라고 조언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모던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