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노브라 데이'를 체험한 것에 대한 소감을 남기고, 성희롱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14일 임 아나운서는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던 '노브라 데이' 체험글 일부를 SNS로 옮겼다. 그는 하루를 정해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 채 MBC '생방송 오늘 아침' 녹화에 참여했음을 알렸고, 큰 불편함을 느끼지 않고 방송을 마친 사실을 전했다. 더불어 시청자들에게서도 어떤 항의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노브라'에 대한 여러 시선이 존재하는 부분도 언급했다. 여기에 여자들의 '노브라'에 대한 경직된 분위기 역시 전했다. 실제로 임 아나운서가 '생방송 오늘 아침' 스태프에게 브래지어임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을 때 분위기가 어색해지기도 했다고. 하지만 임 아나운서는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며 자신의 변화에 대해 말했다.

'노브라' 관련 녹화를 진행할수록 남자 제작진들의 변화도 눈에 띄었다고. 임현주 아나운서는 "남자 제작진이 스튜디오 촬영 날 브래지어를 아무렇지도 않게 만지고 배치하는 장면을 보며 웃음이 났다. 임현주 아나운서에 따르면 "제작진은 '브래지어를 하도 이야기하고 알고 나니 이제 아무렇지 않게 느껴진다'라고 했고, 남자 PD는 '이전에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이해가 이해를 낳았다"라며 '노브라 데이'의 의미 있는 성과를 전했다. ⠀

마지막으로 임 아나운서는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 해 보길 권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임 아나운서는 안경 쓰고 방송하기, 노브라 등 '탈코르셋'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으며, 지지도 얻고 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breeze52@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