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궁민이 '스토브리그' 종영소감을 밝혔습니다.

남궁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단체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출연 배우들은 물론 뒤에서 고생한 스태프들까지 모두 한자리에 모여있었죠.

남궁민은 "서로가 이해하고 존중하고 배려해주었던 가장 이상적인 현장, 말 그대로 바로 그런 곳이었습니다"라고 적었는데요.

이어 "감독과 작가와 연기자가 이렇게 생각이 비슷한 거 요즘 사람들은 '케미가 좋다' 이렇게 말하는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남궁민은 '#우린참케미가좋네요 #오늘마지막회 #스토브리그 #백승수안녕'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작품과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단장님을 아직 보낼 수 없다ㅜ", "본방사수할게요", "벌써... 너무 아쉽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스토브리그'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됩니다.

<사진출처=남궁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