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생방송 중에 음주운전을 한 40대 유튜버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유튜버는 택시를 타고 왔다며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다 곧 구독자들에게 음주운전 사실을 실토했는데요.

지난 13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유튜버 A(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에서 서구 신현동 한 아파트 인근까지 술에 취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그는 이를 유튜브로 생중계했고, 방송을 본 시민이 112에 신고를 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유튜브 방송을 보면서 이 남성을 추적했고 인천 서구의 한 음식점 앞에서 스마트폰으로 유튜브 생방송을 하고 있는 A씨를 붙잡았는데요.

경찰이 음주운전 신고를 받고 왔다며 A씨에게 다가서자 그는 "저 택시 타고 왔는데요?"라며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A씨는 "내가 여기까지 택시 타고 왔는데, 측정해 주세요"라며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면서도 경찰의 음주 측정에는 응했는데요.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수치인 0.101%로 나왔고 A씨는 경찰과 한참 실랑이를 벌인 끝에 방송 시청자들을 향해 결국 "저 태어나서 음주운전 오늘 처음 걸린 겁니다. 내가 감당한 부분이고 내가 방송 켜고 음주운전 하고 왔잖아요. 내가 깔끔하게 하면 되죠"라며 음주 운전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그가 음주 운전한 거리는 인천 계양구에서 서구까지 7킬로미터가량으로 추정되는데요.

경찰은 "정확한 범행 경위는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