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맨스' 김지석, 유인영이 14년 우정과 묘한 썸을 오고 가는 모습으로 설렘을 유발했습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에서는 웹드라마 시나리오 집필에 나선 14년 지기 절친 김지석, 유인영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김지석은 "제안을 받고 흥미로웠다"며 "배우로서 한 번쯤은 해보고 싶은 작업이었다. 이 제안을 받았을 때 '인영이와 해보고 싶다'고 먼저 생각이 들더라. 우리가 지금까지 했던 걸 생각하니까 많은 것들이 떠올랐다. '인영이 아니면 안 돼'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묘한 분위기를 풍겼는데요.

김지석은 '절친' 유인영을 따로 불러내 "나보다 친한 오빠, 남자 사람 친구 있냐"고 물었고, 유인영은 "오빠가 제일 친하다"고 답했습니다.

두 사람의 14년 지기 절친 케미가 폭발한 가운데 김지석이 "내가 드라마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고 하자 유인영은 "오빠 뭐를 믿고 쓰라고 하냐"며 현실 친구 케미를 폭발시켰는데요.

김지석이 "너의 도움을 요청하려 한다. 남사친과 여사친 시나리오, 그 중심에 네가 있다"고 하자 유인영은 "싫다"고 바로 거절하며 "방송에서 오빠랑 엮이고 싶지 않다"고 딱 잘라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김지석은 유인영을 계속해서 설득했고, 결국 유인영은 "오빠가 다른 친한 여사친이 있지만 그중에서 나와 같이 하고 싶고 제안한 것에 고마운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도 옛날 생각하게 되더라 , 옛날 추억들을 정리하는 느낌을 받았다 , 그게 너무 좋았다"고 그의 제안을 받아들여 기대를 높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