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여장남자가 여탕에 들어가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해당 내용은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을 통해 알려졌는데요.

목욕탕 카운터에서 촬영된 CCTV 영상에는 여장을 한 남성이 유유히 여탕에 들어가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남성은 온탕에 20분가량 몸을 담그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그가 탕에서 일어나자 주변 여성들이 소스라치게 놀란 것으로 전해졌죠.

당시 목욕 중이었던 한 여성은 "그분이 탕 안에서 머리만 내놓고 제 쪽을 보고 있었다"며 "주요부위를 바가지로 가리고 있어 다들 몰랐다"고 증언했는데요.

여성들이 나가라고 소리를 지르자, 남성은 급히 여탕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논란에도 목욕탕 측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데요. 뒤늦게 한 여성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현장에 출동한 경찰 역시 제대로 조사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죠. 이들은 사건 접수도 할 수 없다며 업주에게 주의만 주고 자리를 떠났다는데요.

이번과 같은 경우에는 성폭력처벌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는 상황.

경찰은 현장에서 가해자를 특정, 범죄사실 여부를 조사할 의무가 있는데요. 직무 태만 논란이 일자 그제서야 절차에 따라 사건을 조사 중임을 밝혔습니다.

<사진·영상출처=JTBC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