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배우를 비롯해 기획사 대표 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3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이번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이들은 10여 명. 이 가운데는 유명 남자 영화배우와 재벌가 자제, 기획사 대표, 패션디자이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수년 전부터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의료 외 목적으로 상습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 수사는 식약처의 의뢰로 시작됐습니다. "해당 병원의 프로포폴 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아 불법 투약이 의심된다"며 알린 건데요.

이에 검찰은 지난해 말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 등으로 병원 원장과 직원 1명은 구속된 상태인데요.

이후 병원 의료진들을 조사, 압수한 진료기록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유명 인사들의 불법 투약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이들 중 일부는 불법 사실이 드러나지 않게 실명이 아닌 차명으로 진료기록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죠.

최근 검찰은 기획사 대표를 소환, 조사를 마쳤는데요. 이후 나머지 인사들에 대한 소환 여부도 곧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영상출처= SBS '8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