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팀이 4관왕 배우 답게 남다른 아우라를 풍기며 입국장을 들어섰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마치고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입국했다.

배우들은 수 많은 취재진 앞에서 환한 미소로 포토타임을 가졌다. 

한편 ‘기생충’은 지난 10일에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영상=김미류기자>